이서윤 개인전 < MAGNET SHADES >

 

 

 

이서윤 개인전
MAGNET SHADES


 2020.8.14 – 26

 

장소: 레인보우큐브 
참여작가: 이서윤
글: 양윤화, 전영진
기획: 김성근, 박종일(안부), 전영진
디자인: 마카다미아오
사진제공 : 이의록, 김성근

주관: 레인보우큐브, 별관
주최: 마포구 예술활동 거점지역 활성화사업 추진위원회
후원: 서울시, 마포구, (재)마포문화재단

 

본 전시는 마포문화재단 예술로 ‘업’ cycle으로부터 후원을 받은 프로젝트 <반쯤 열린 문>의 일환으로
 망원동 별관에서 진행중인 정지원 개인전 <환영공간:PHANTOM PLACE>와 연계전시입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네 발 달린 값비싼 가구처럼 바이러스만 걱정하고 있을 순 없어
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145.5 x 112.1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재밌어지기 시작해
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112.1 x 145.5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나마 비슷한 신세였다
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40 x 40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캐나다의 만년설은 예술의 역사와 같아
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40 x 40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사람이 여행 중 이렇게 쉽게 친구를 사귈 수 있다니
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193.9 x 130.3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도시 외곽에서 본 소년들은 야외에서 실려와 꼼꼼히 늙고 있었다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91.0 x 116.8 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하나의 오렌지에는 얼마나 많은 볕이 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72.7 x 60.6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산책로를 걸을 때 걷는 과정을 하나하나 의식하다보면 어색해지듯,
적어도 기계적인 싸늘함은 없지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39.4 x 54.5 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몸은 멀리, 마음은 가까이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40 x 40cm, 2020

 

 

 

 

비는 계속해서 많이 왔다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72.7 x 60.6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유연성도 풍부해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145.5 x 112.1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동그란 기구를 돌리고 심어 하늘과의 거리를 그려, 호호 불어 다시 해봐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27.2 x 39.4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(왼쪽)가끔 만질 수 없다는게, 영원히 녹아 없어지지 않는 왁스로 그려진 닳아빠진 그림 같아
acrylic, oi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27.2 x 39.4cm, 2020

(오른쪽)자라다가도 언제든 다시 불타버릴 수 있는 나무들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27.2 x 39.4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차라리 호랑이에게 체식주의를 설파하는 게 쉬울지도 몰라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145.5 x 112.1 cm, 2020

 

 

 

 

 한번은 여기서, 한번은 저기서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90.9 x 72.7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대문자와 소문자, 숫자와 인용부호를 표기할 수 있는 키 52개가 동심 원을 이루며 돌출되어 똑같은 날들을 오늘도 바닥에 턴다
acrylic, oil stick, spray and color pencil on canvas, 39.4 x 27.2cm, 202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작가 본인과 레인보우큐브 갤러리에게 있습니다.